‘아빠찬스’ 아주대 교수, 자녀에 장학금 특혜 의혹

박찬대 의원 "특별장학금 등 명목으로 부친 재직 의대 대학원 석·박사과정...6학기 걸쳐 장학금 4000만원 수령"

송경 기자 | 기사입력 2021/04/13 [11:59]

‘아빠찬스’ 아주대 교수, 자녀에 장학금 특혜 의혹

박찬대 의원 "특별장학금 등 명목으로 부친 재직 의대 대학원 석·박사과정...6학기 걸쳐 장학금 4000만원 수령"

송경 기자 | 입력 : 2021/04/13 [11:59]

▲ 국회에서 질의하는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의원.  


지난 3월 자녀에게 국가연구개발사업 예산에서 억대의 인건비를 지급하는 등 ‘아빠찬스’ 논란을 일으켰던 아주대 의대 교수가 자녀에게 이번에는 장학금을 몰아준 의혹을 사고 있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의원(인천 연수 갑)은 4월13일 언론에 배포한 보도자료를 통해 아주대 의대 교수의 아들이 부친이 재직 중인 학교 대학원에 입학하면서 6학기 등록금 전액인 4000여 만원을 장학금으로 수혜 받은 사실이 추가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자녀에게 국가연구개발사업 예산에서 억대의 인건비를 지급하는 등 ‘아빠 찬스’ 논란을 불러일으킨 

 

지난 3월 초 아주대 의대 재직 중인 교수가 SNS에 ‘아들이 자신의 도움으로 의대 교수가 됐다’는 글을 게시한 뒤 언론보도를 통해 수십여 건의 논문에 공동저자로 SCI급 학술지를 비롯한 다수 학술지에 SNS에 언급된 아들이 해당 교수와 공동저자로 등재된 사실이 확인된 바 있다.

 

이후 박찬대 의원실에서 관련 정부 부처 및 한구연구재단으로부터 자료를 제출받아 분석한 결과, 해당 교수가 연구책임자로 지정되어 있는 정부 및 공공기관 지원 연구과제에 논란이 된 자녀뿐만 아니라 둘째 자녀에게까지 인건비와 여비 명목으로 1억2000여만 원에 달하는 연구비를 지출한 사실이 밝혀졌다. 또한, 해당 과제를 수행한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20건이 넘는 논문에 해당 교수와 아들이 공동저자로 등재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더해, 다른 대학 학부 졸업 후 아주대 의대 석·박사 통합과정에 재학했던 아들이 6학기에 걸쳐 전액 장학금을 지급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박찬대 의원실이 아주대 측으로부터 장학금 지급 내역을 제출받은 결과, 교직원 자녀 장학금과 특별장학 명목으로 약 4천여 만원을 지급받은 사실이 드러났다. 연구학기를 제외한 정규 등록학기 등록금 전액을 지원받은 것으로 보인다.

 

박찬대 의원은 “아주대는 특별장학금 지급 결정 과정에서 부친의 부당한 개입이 있었는지 여부에 대해 해명이 필요하다”고 강조하면서 “교내장학금 지급이 규정에 근거해 이루어지고 있는지 학교측의 교비회계 관리실태를 점검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4월 넷째주 주간현대 1175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