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문점선언 3주년]여당 "평화 불씨 다시 살리겠다"

윤호중 민주당 원내대표 "판문점 선언의 합의 실천하려면 남북 대화 복원해야 한다"

인터넷뉴스팀 | 기사입력 2021/04/27 [14:28]

[판문점선언 3주년]여당 "평화 불씨 다시 살리겠다"

윤호중 민주당 원내대표 "판문점 선언의 합의 실천하려면 남북 대화 복원해야 한다"

인터넷뉴스팀 | 입력 : 2021/04/27 [14:28]

▲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4월26일 강원도 현장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사진출처=민주당


더불어민주당은 남북 간 판문점 선언 3주년을 맞은 4월27일 "어렵게 찾아낸 평화의 불씨를 다시 살려나가겠다"고 밝혔다.

 

허영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내고 "외교를 통한 국제사회와의 공조는 반드시 필요하다. 하지만 이에 기대어 상황이 좋아지기만을 기다릴 수는 없다"며 "문재인 정부 임기 내에 획기적인 전기 마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허 대변인은 "새롭게 바이든 미 행정부가 들어서면서 이 교착 상황을 풀어나갈 수 있는 실마리가 보이고 있다"며 "새로운 관계에 최적화된 전략으로, 부단한 소통과 협력으로, 그리고 그렇게 다시 쌓일 신뢰로 난국을 풀어나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내 정치권에서도 필요하다면 남북관계 진전의 의지를 확실히 표명해야 한다. 국회의 판문점 선언 비준 동의는 그 방법 중 하나"라며 "판문점 선언이 손바닥 뒤집듯 바꿀 수 있는 약속이 아님을, 모두에게 확실히 알릴 수 있다면 상황 또한 긍정적으로 바뀌기 시작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아울러 "남북 연락채널 복구, 이산가족 상봉, 종전선언, 한반도 비핵화를 통해 비가역적 평화에 도달해야 한다. 쉽지는 않을 것이지만 포기해선 안 된다"고 촉구했다.

 

윤호중 민주당 원내대표 겸 비상대책위원장도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판문점 선언의 합의를 실천하려면 대화를 복원해야 한다"며 "북측도 평화의 봄바람이 불도록 대화의 장으로 나와야 한다. 5월 한미정상회담이 대화 재개의 모멘텀이 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당대표에 출마한 송영길 후보는 페이스북을 통해 "3년이 지난 지금, 남북이 다시 만나는 일이 더 어려운 과제로 남았다"며 "평화를 향한 모두의 지혜와 끈기가 필요하다. '다시, 더불어 봄날'을 준비해야 한다"고 했다.

 

최고위원에 출마한 김용민 후보는 페이스북에 "남북 관계가 다시 경색국면으로 접어든 지금, 평화는 더 소중한 가치가 됐다"며 "문재인 정부의 외교적 성공과 우리 한반도의 영구적인 평화를 지지한다"고 적었다. <뉴시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6월 둘째주 주간현대 1178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