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23일 노무현 대통령 서거 12주기 추도식

‘열두 번째 봄, 그리움이 자라 희망이 되었습니다’ 슬로건으로 봉하 대통령묘역에서 엄수

송경 기자 | 기사입력 2021/05/21 [15:09]

5월23일 노무현 대통령 서거 12주기 추도식

‘열두 번째 봄, 그리움이 자라 희망이 되었습니다’ 슬로건으로 봉하 대통령묘역에서 엄수

송경 기자 | 입력 : 2021/05/21 [15:09]

▲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 자리잡은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 


노무현 대통령이 서거한 지 어느덧 12년이 지났다.

 

노무현재단은 노무현 대통령 서거 12주기 공식 추도식이 5월23일 오전 11시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 대통령묘역에서 엄수된다고 5월21일 밝혔다.

 

이번 추도식은 코로나19 방역 수칙에 따라 최소화된 규모로 진행되며 추도식이 진행되는 동안 묘역 출입이 통제된다.

 

추도식은 권양숙 여사를 비롯한 유족과 정당, 정부 및 지역인사, 노무현재단 주요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될 예정이다. 정당에서는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 김기현 국민의힘 당대표 권한대행, 여영국 정의당 대표,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등이 참석한다. 정부 및 지자체에서는 김부겸 국무총리, 이철희 정무수석, 박남춘 인천광역시장, 허태정 대전광역시장, 송철호 울산광역시장, 양승조 충남도지사, 김영록 전남도지사, 김경수 경남도지사,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허성곤 김해시장 등이 참석한다.

 

그 외 한명숙, 이해찬, 이낙연, 정세균 전 총리, 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 차성수, 윤태영, 천호선, 조수진, 김은경 이사, 박성수 감사, 이병완, 이광재 재단 상임고문과 김두관·추미애 전 장관 등이 참석한다.

 

노무현재단 측은 언론에 배포한 보도자료를 통해 이번 추도식은 ‘열두 번째 봄, 그리움이 자라 희망이 되었습니다’를 슬로건으로 노무현 대통령이 바랐던 사람 사는 세상에 좀 더 다가가자는 취지에서 기획되었다고 전했다. 추도식 현장에서는 시민 민주주의의 대안이 되고자 했던 노무현 대통령의 모습과 민주주의를 향해 던진 수많은 고민이 담긴 주제영상 <어느덧, 열두 번째 봄>이 상영된다.

 

유시민 이사장은 감사인사를 통해 노무현 대통령에 대한 그리움과 함께 그가 남긴 희망과 당부의 메시지를 전할 예정이다.

 

12주기 추도식은 노무현재단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생중계된다. 이번 추도식은 코로나19 방역 수칙에 따라 사전 협의된 70여 명의 참석자 외에는 묘역 입장이 전면 통제된다. 이후 1시부터는 시민 개별 참배는 가능하다. 

 

박혜진 아나운서의 사회로 진행되는 이번 추도식은 국민의례, 김부겸 국무총리 추도사 및 시민추도사, 추모공연,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추도사, 추도식 주제영상 상영, 유시민 이사장 감사인사, 참배 순으로 진행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7월 넷째주 주간현대 1181호 헤드라인 뉴스
1/3
광고